모항




조금 묘한 바다, 모항. 홍상수가 제목을 잘 지었다. 다른 나라에서.



2015112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