노 크라잉

울어봐야
소용없다

한참을 울고
며칠을 울고
몇 년을 울어도
돌아오지 않았다
한 번 죽더니

살아 있어야 다 너 때문이고
살아 있어야 가만두지 않을 텐데

죽음 앞에서 나는
스티커를 어디에 붙여야 할지
몰랐다

 

20150129